일본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경치를 둘러보는 포토제닉한 여행 | 【공식】 아이치현 도요타시 관광 사이트 (투어리즘 도요타)

이 사이트에서는 편의성 개선과 열람 추적을 위해 Cookie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사이트를 열람하신 경우 Cookie 사용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동의함

Halfway Between Tokyo and Kyoto

  • LANGUAGE
    1. HOME >
    2. 여행코스 >
    3. 일본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경치를 둘러보는 포토제닉한 여행

    여행코스

    일본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경치를 둘러보는 포토제닉한 여행

    아스케

    한나절

    계절을 제일 먼저 알려주는 코우란케이의 자연. 귀여운 얼레지의 꽃이 봄을 알려주고, 초여름에는 눈이 부실 정도의 신록, 여름에는 나무 그늘도 제공합니다. 그리고 가을에는 불타는 듯한 단풍이 코우란케이를 장식해 호화 찬란한 풍경을 볼 수 있습니다.
    코우란케이에서 계절마다 다른 자연을 만난 뒤에는 살아있는 민속 자료관이라고 불리는 「산슈 아스케 야시키」에서 「수공업」을 체험. 삶에 필요한 것은 모두 만들어 사용해 온 전통 그대로의 방식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시라사기 온천에서 여행의 피로를 씻어내고, 따뜻한 기분으로 돌아갑니다

    • 1일째
      • 코우란케이
      • 산슈 아스케야시키
      • 시라사기 온천

    START

    1일째


    코우란케이

    아스케

    단풍 명소로 유명한 코우란케이. 11월 중순부터 하순이 절정으로 참배길부터 코우쟈쿠지(절)까지 이어지는 「단풍 터널」이나 야간 조명이 아름다운 「토모에바시」등 절경 스폿이 많습니다. 그리고 봄에는 얼레지의 귀여운 꽃이 일제히 피어 연보라빛의 융단을 볼 수 있습니다.신록의 푸릇푸릇한 단풍도 아름다운 경치를 만들어 냅니다.




    산슈 아스케야시키

    산슈 아스케야시키

    아스케

    1980년에 개관한 민족자료관. 부농가를 재현했으며 대문, 안채, 대나무방 등은 초가 목조 건축물입니다.아스케야시키 안에서 옛날 이 지역에서 행해진 「숯 구이」 「전통 종이 만드는 일」「베 짜는 일」등 생활에 필요한 것은 손으로 만들어서 사용했던 산촌의 생활을 재현해 10종류의 "수공업"을 장인들이 재현합니다. 수공업 중에는 체험해 볼 수 있는 것도 있습니다.




    시라사기 온천

    시라사기 온천

    아스케

    유황천으로 피부미용에 효과가 있습니다. 전망노천탕에서는 토모에강을 볼 수 있습니다. 토모에강에서는 매년 8월에 어살을 설치해 은어를 잡을 수 있습니다.


    GOAL